족저근막염

최근 많은 사람들이 발뒤꿈치 부위의 통증으로 병원을 찾고 있습니다. 이런 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은 바로 족저근막염. 특히 아침에 일어나 처음 발을 디딜 때 발뒤꿈치 바닥 부위에 심한 통증을 나타내면 족저근막염을 먼저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족저근막은 종골이라는 발뒤꿈치뼈 바닥에서 시작해 5개의 발가락으로 연결되는 부채 모양의 단단한 막을 말합니다. 서있거나 걷거나, 뛰어 갈 때 발 모양을 유지하고 충격을 완화시켜주는데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됩니다. 달리기, 걷기, 오래 서서 일하는 상황, 과도한 체중 등의 여러 상황으로 족저근막에는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스트레스가 가해져 족저근막에 미세한 손상들이 반복적으로 생기게 되며 이런 손상 부위에 염증성 반응이 나타나고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 것이 바로 족저근막염입니다. 


족저근막염은 달리기, 걷기, 등산 등을 하면서 발에 무리가 가면서 발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쿠션이 좋지 않은 신발을 신고 운동을 하거나 불규칙한 지면에서 운동할 때 더 잘 생깁니다. 그러나 중년 이상의 여성에서는 운동과 관계없이 오기도 합니다. 대개 40대 이상에서 잘 생기고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잘 생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족저근막에 퇴행성 변화가 생기게 되고 충격을 흡수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이 밖에 평발 변형 또는 평발과 반대 형태인 요족변형이 있는 경우,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경우 등에서도 더 잘 발생합니다. 


주된 증상은 뒤꿈치 발바닥 부위의 통증입니다. 통증은 급성보다는 점진적으로 나타납니다. 발바닥 어느 부위에서나 통증을 나타낼 수 있지만 대개는 발뒤축에서 약 4~5㎝ 앞쪽 발바닥에서 통증이 생기게 됩니다. 특히 아침에 자고 일어나거나 오래 앉아 있다가 일어나 발을 디딜 때 처음 몇 발자국 동안 통증이 가장 심하고 계속 디디면 통증이 덜해집니다. 다시 많이 걷고 나면 통증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특별한 검사없이 진찰만으로 어느 정도 진단이 가능한데 방사선 및 초음파 검사로 더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애매한 경우 혈액검사나 MRI 등 추가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족저근막에 만성적인 변화가 생긴 상태입니다. 어떤 방법으로 치료해도 빠른 시간에는 완전히 좋아지기 어려운 병이기에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치료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대부분 환자에서 시간은 다소 걸리지만 보존적 치료로 치료가 가능하며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합니다. 


우선 발에 부담을 주는 일상 활동을 자제하고 발을 쉬게 해야 합니다. 또 쿠션이 좋은 신발 및 뒤꿈치 쿠션 패드를 사용해 무리한 충격이 가해지지 않도록 해야 하며 특히 아킬레스 힘줄 및 족저근막 스트레칭 운동이 중요합니다. 약 10초 가량 스트레칭을 유지해 한 번에 10회 정도 반복하고, 이런 10회 반복하기를 하루 5차례 해주면 됩니다. 아침에 일어나 첫 발을 디디기 전에 꼭 스트레칭을 먼저 하는 방법만으로도 많은 경우 치료가 될 수 있습니다. 소염진통제 투약도 흔하게 사용되는 방법이지만 경우에 따라 스테로이드 국소 주사 방법으로 효과를 볼 때도 있습니다. 최근 체외충격파 치료도 시행하고 있으며 일부 환자에게는 보조기, 석고붕대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드물게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는데 수술적 치료로 항상 좋은 결과를 얻는 것은 아닙니다. 때문에 충분한 기간 동안 치료를 해도 호전이 안 되는 경우 신중하게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